컨텐츠 바로가기


상품분류메뉴

현재 위치

  1. 게시판
  2. Q&A

Q&A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고객 여러분의 사랑방입니다. 문의전화: 02-991-0697

정영삼 시즌 마칠 때까지 부상 없이 뛰게 해달라고 매일 기도한다
제목 정영삼 시즌 마칠 때까지 부상 없이 뛰게 해달라고 매일 기도한다
작성자 2gfd1 (ip:31.14.73.92)
  • 작성일 2020-11-22 02:46:52
  • 추천 추천 하기
  • 조회수 0
  • 평점 0점
상대 선수와 맞붙어 ‘씹어 먹을 수 있을’ 정도의 나이라면 시간의 흐름은 전혀 와 닿지 않을 것이다. 40분 풀타임은 언감생심이고, 30분, 20분의 출전 시간도 보장받지 못할 때는 그 빠르기가 속도를 더해가는 걸 느끼게 된다. 선수 커리어만큼 쌓이는 부상 이력은 좌절을 자신감으로, 노력을 열정으로 승화시켜야 한다. 누구는 운동으로 생긴 상처를 ‘영광의 상처’라고 애써 위로하지만 상처가 영광스러운 건 없다. 상처는 고통이고, 아픔일 뿐이다.고질적인 허리 부상으로 고생하는 그는 매일 밤 잠자리에 들기 전 기도한다. 아프지 않게 해 달라고, 고통을 느끼지 않고 마음껏 코트에서 뛸 수 있게 해달라고, 시즌 마칠 때까지만 조금만 더 버티게 해달라고….운동 선수의 삶은 가능성에 대한 도전의 연속이 아니라 얼마만큼 포기하지 않고 잘 버텼는지의 싸움이 아닐까 싶다. 그래서인지 그는 동기들 중 가장 오랫동안 코트에서 뛴 선수로 기억되길 바란다.또 인천 전자랜드 정영삼(36) 이야기다. 올시즌 정영삼은 여러 미디어들의 단골 인터뷰이다. 소재가 흥미롭다. 전문가들의 예상을 깬 단독 1위, 올시즌을 끝으로 ‘마침표’를 찍는 팀의 주장, 13년 차 ‘원클럽맨’의 회춘 스토리 등 다양한 메뉴들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자신을 향해 농구.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운영일지


장바구니 0

img_qui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