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상품분류메뉴

현재 위치

  1. 게시판
  2. Q&A

Q&A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고객 여러분의 사랑방입니다. 문의전화: 02-991-0697

인터밀란 SON 영입했어야 이탈리아 전설 분노한 이유는
제목 인터밀란 SON 영입했어야 이탈리아 전설 분노한 이유는
작성자 4t343t5d (ip:31.14.73.92)
  • 작성일 2020-11-22 02:54:54
  • 추천 추천 하기
  • 조회수 0
  • 평점 0점
인터밀란과 이탈리아 전설 베페 베르고미가 크리스티안 에릭센 영입에 고개를 저었다. 에릭센 영입 당시에 손흥민과 해리 케인을 노렸어야 했다.에릭센은 토트넘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최고 미드필더가 됐다. 토트넘 공격이 답답할 때면 감각적인 스루패스와 날카로운 중거리 슈팅으로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구단 최초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에도 크게 기여했다.토트넘은 에릭센 잔류를 원했지만, 선수는 아니었다. 레알 마드리드 등과 연결되자 도전을 선택했다. 계약 만료 6개월 남은 시점에 이적료 2000만 유로(약 265억 원)에 인터밀란 유니폼을 입었다.하지만 기대와 달랐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과 궁합이 맞지 않았다. 지난 시즌 리그 17경기에 출전했는데 대부분이 교체였다. 올 시즌에도 벤치로 밀려났다. 이탈리아 현지에서 에릭센을 다른 팀에 넘길 거라는 이야기가 돌았다.인터밀란에서 활약했던 이탈리아 출신 베르고미가 분통을 터트렸다. 21일 이탈리아 '투토메르카토'를 통해 "토트넘 시절에도 에릭센을 긍정적으로 보지 않았다. 이적 시장에서 에릭센을 데려올 기회가 있었고 영입했다. 하지만 좋은 상황에 왔다고 보기 힘들다. 구단은 이적료를 지불했다. 결국 이것이 감독을 곤란하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베르고미 시선에서는 에릭센보다 더 확실한 자원을 영입했어야 했다. 에릭센 영입에 고개를 저은 뒤에 "나라면 차라리 손흥민과 케인 중에서 고민했을 것이다. 두 선수 중 한 명을 영입하려고 노력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이름 비밀번호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운영일지


장바구니 0

img_quickR